본문 바로가기

모교소식

(2019. 09. 06.) 아주대의료원, 닥터헬기 출범…이국종 교수 "외상환자의 생명 구할 기회 줄 것"

VIEWS :
19
WRITER :
총동문회
DATE :
2019-12-31 오전 9:55:16
BBS7_20191231095515R461.png

 

 

 

우리 학교 의료원이 닥터헬기 운항 시작을 알렸다.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인 우리학교 의료원은 7번째 닥터헬기 출범식을 6일 개최했다. 우리 학교 의료원이 도입한 닥터헬기는 다른 권역에 도입된 6대와 달리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영된다.

행사에는 닥터헬기 도입에 앞장선 이국종 교수를 비롯해 유희석 의료원장, 박형주 총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희겸 행정1부지사, Harry Harris 주한 미국대사, Michael Bills 미8군 사령관, 라울 코임브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국종 교수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은 닥터헬기를 활용해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을 줄이고, ▲경기 남?북부 권역외상센터 지원 ▲예방가능외상사망 평가 ▲조사 및 개선방안 도출 ▲위기대응 수준 향상을 위한 소방·의료인력 교육 훈련 등을 통해 닥터헬기 운영 효율성을 높일 전망이다.

앞서 우리 학교 의료원은 지난해 7번째 닥터헬기 운영소로 선정된 이후 응급환자를 효율적 치료를 위해 새로운 운영 방식을 시범사업으로 준비했다. 이에 따른 결과로 우리 학교 닥터헬기는 24시간 출동 대기하고, 구조 활동도 병행하게 됐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실족에 따른 추락사고 등으로 인한 중증외상환자를 구조해 병원이송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소방본부 구조대원 6명은 아주대학교로 파견돼 구조현장에 함께 출동하게 된다.

이국종 교수는 "새로운 닥터헬기가 DMZ(비무장지대)부터 남해 섬등과 동해까지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커버해 외상환자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 같다"며 "전국 외상의료 체계에 포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헬기 곳곳에 고(故) 윤한덕 센터장을 기리는 '아틀라스'를 새겼다"며 "그의 희생정신을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2011년 9월 운항을 시작한 닥터헬기는 올해 8월 말까지 약 9000번 출동해 환자 8300여 명을 이송했다. 우리 학교 의료원 닥터헬기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을 위한 24시간 닥터헬기 1호로 지난달 31일부터 운항을 시작했다.

댓글남기기
글자수는 250자로 제한되며, 욕설, 비방 글은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