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교소식

"꿈의 사다리를 놓다" - '파란사다리' 성과 발표회

VIEWS :
8
WRITER :
총동문회
DATE :
2020-01-29 오후 1:54:04
BBS7_20200129135403R721.png

2019년도 2기 파란사다리 참가자 학생들의 성과발표회가 지난 18일 저녁 우리 학교 도서관 북카페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올 여름 중국과 미국 명문대학 3곳으로 연수를 다녀온 파란사다리 참가자를 비롯해 박형주 총장과 파란사다리 1기 참가자, 교수 및 직원들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연수 기간 쌓은 경험과 성휘한 개별 도전 및 팀 프로젝트 결과를 공유하고, 그 외 ▲박형주 총장과의 Q&A ▲시상 ▲경품 추첨 및 다과회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정창재 학생(경제학과 16, 미국 미시건대 파견)은 "막상 가서 새로운 환경에 부딪혀보고 해보지 못했던 도전을 해보니 스스로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효진 학생(국방디지털융합학과 18, 워싱턴대 파견)은 "워싱턴 대학에서 4주간의 생활을 통해 실제 미국 대학생이 된 것 같아 너무 좋았고 좀 더 공부를 열심히 하여 세계에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박형주 총장은 "인생은 살다 보면 시행착오도 생기고 계획한 대로 안되는 것도 생기고 좌절의 순간도 있지만 그래도 꿈은 크게 꿔야한다"고 참가학생들을 격려했다.

 

파란사다리 프로그램은 취약 계층 대학생들을 위한 해외 연수 프로그램으로, 우리 학교가 지난 2015년 시작한 'AFTER YOU 프로그램'이 모태가 됐다. 파란사다리 사업은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기 계발과 진로 개척을 위해 노력하는 대학생에게 해외 연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올 한해 총 대학생 1,200명을 선발해 연수 경비를 지원하고, 선발된 학생들은 이번 여름 해외 대학에서의 4주간 어학연수 및 문화체험에 참여했다.

 

올해 우리 학교는 파란사다리 사업의 주관대학으로 선정돼 100명의 학생(아주대 80명, 타대학 20명)을 선발하고 해외 연수를 진행했다. 학생들은 올여름 방학 4주 동안 미국 미시건대학교와 워싱턴대학교와 중국 상해교통대학교에 다녀왔다.

 

참가 학생 선발은 기존의 우리 학교 'AFTER YOU 프로그램”과 같이 학점·어학 등이 아닌 자기 계발과 미래에 대한 잠재력과 의지 등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학생들의 교육 비용은 한국장학재단의 지원(70%)과 우리 학교 유쾌한 반란 기금(30%)으로 마련됐다. 유쾌한 반란 기금은 이 프로그램의 취지에 동참한 교내외 인사들의 기부금으로 조성된다.

댓글남기기
글자수는 250자로 제한되며, 욕설, 비방 글은 삭제됩니다.